대구여행 5. 동인동 찜갈비 여행

동성로에서 동인동 찜갈비 골목은 택시 기본요금 정도의 거리이다.
택시에서 내리니 이런 귀여운, 왠지 인테리어만으로도 맛있어 보이는 프렌치 비스트로 앞에 내려주셨다.

일요일이긴 했지만 5시도 되지 않은 시간이었기에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
특별히 맛집이나 원조집을 알아보지 않고 간 상태여서(인터넷 검색해보니 특별히 원조를 주장하는 집이 없다고도 했고)
일단 가서 마음에 끌리는 가게에 가기로 정하고 무작정 골목 끝에서 끝까지 한번 걸어보고 정한 곳은
골목 중간쯤에 있는 낙영찜갈비. 찜갈비(뉴질랜드산, 1만4천원)를 2인분 주문했다.
한우도 있지만(2만 5천원) 한우는 비쌀 뿐이고.
기본찬은 심플하다. 쌈채소랑 물김치, 심심한 맛의 양파짱아치, 젓갈, 밥비벼먹으라고 주신 듯한 김 부순 것 등.
그리고 주문한지 오래 지나지 않아 찜갈비가 나온다.
최근 동인동 찜갈비 골목에서 몇몇 집들은 양은냄비가 아니라 스테인리스로 바꿨다고 들었는데
이 가게는 아직 양은에 나온다. 만약 가게 내부가 허름하고 옛날 그대로였다면 정취가 느껴졌을 지도 모르겠는데, 인테리어 새로 한지 얼마 되지 않은 듯 내부를 깔끔했는데 찌그러진 양은냄비에 나오니 오히려 자연스럽지 않아보였다. 게다가 저렇게 집게랑 가위까지 얹어서 서빙해주시다보니 처음 음식이 나왔을 때 그렇게 맛있어보이지는 않았던 것이 사실.
가위로 뼈와 살을 분리해서

뜨거운 밥 위에 얹어 먹으니 이건 이거대로 꿀맛.
마늘과 고춧가루가 어마어마하게 들어가지만 맵다기보다는 알싸한 맛에 가깝다.
먹는 순간엔 눈이 튀어나올 정도로 맛있다는 생각은 안드는데, 가끔 생각날 듯한 맛.
그래서, 포장해왔다ㅋㅋ
쇼핑백에 신문지로 덮어 깔끔하게 넣어주시고, 쌈장이랑 상추도 같이 넣어줌.
옆에 어렴풋하게 보이는 초록색 병은 동대구역 플랫폼에 있는 스토리웨이 편의점에서 산 참소주.

ktx안에서 냄새날까 걱정할 필요 없음. 요즘은 이렇게 밀폐포장해주니깐요.


덧글

  • 모라토리엄 2011/10/24 02:34 # 답글

    예전보다 못한감이 큰 찜갈비들이지만 아직도 먹을만한것 같군요 ㅎ 이렇게 칭찬을 해주시니...ㅎ
    가끔 찜갈비를 먹을때면 밥이 남아돌지를않던 기억이 나군요.대구에 먹을만하다는것들은 대충 드신것 같군요 ㅎ
  • puella 2011/10/24 18:25 #

    1박2일동안 놓치는 것 없이 열심히 먹으려고 노력했어요ㅎㅎ
    찜갈비랑 곱창은 요즘도 가끔 생각나더라구요.
  • 은사자 2011/10/24 22:52 # 답글

    맙소사.. 이게 그 유명한 동인동 찜갈비의 실체였군요! 진짜 맛있어 보인다.. 저 소주 별로 안좋아하는데 사진보니까 갑자기 소주 생각도 나는 것이.. 찜갈비에 소주 마시고 싶어요! :)
  • puella 2011/10/24 23:56 #

    실은 대구에서 찜갈비 먹기 전에 경주에 있는 '대구 찜갈비'라는 식당에서 찜갈비 먹어본 적이 있었어요.
    대구에서 먹은 건 소였지만, 경주에서 먹은 건 돼지고기였는데
    전 돼지갈비가 더 맛있었답니다. 둘다 소주를 부르는 맛이에요!!
    담에 언니랑 함께 먹고싶네요, 대구에서 먹어도 좋고 경주에서 먹어도 좋고!!!
  • 2011/10/25 22:4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puella 2011/10/26 10:31 #

    헉...저 그 동행의 심정에 너무너무 공감해요.
    심지어 전 예전에 하드렌즈 끼고 있을 때 그런 적 있어요ㅠㅠㅠㅠ
댓글 입력 영역